메뉴 건너뛰기

Sub Promotion

ronalk.jpg


리오넬 메시의 뒤를 이을 바르셀로나의 '차기 에이스'가 네이마르라는 데는 누구도 이견을 제시하지 않는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라는 국적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마치 친형제 같은 친분을 보여주고 있다. 

주춤했던 지난해를 잊고 세계 최고의 선수다운 활약을 펼치고 있는 메시의 페널티킥 양보는 그래서 더욱 아련했다. 메시는 지난 12일(한국시각) 2014-15시즌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준결승 1차전 비야레알 전에서 후반 24분,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팀 후배 네이마르에게 넘겼다. 네이마르는 지난 2010년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이래 5년만에 메시의 페널티킥을 양보받은 선수가 됐다.


하지만 상대 골문 왼쪽 구석을 노린 네이마르의 오른발 슈팅은 비야레알 골키퍼 세르히오 아센호의 침착한 수비에 가로막혔다. 하지만 3-1로 앞서고 있는 만큼 여유가 있었던 메시는 네이마르의 실패를 질책하지 않고 환하게 웃어보였다. 메시는 7년 전 같은 무대, 같은 팀을 상대로 한 그때 그 순간을 기억하고 있었던 것일까.

메시 이전 바르셀로나의 에이스는 단연 호나우지뉴(퀘레타로)였다. 호나우지뉴는 2003년 여름부터 바르셀로나에서 5시즌을 뛰면서 2번의 리그우승과 1번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안긴 바 있다. 그 호나우지뉴가 친형제처럼 아낀 선수가 바로 메시였다. 호나우지뉴는 2005년 5월 17세의 나이로 데뷔한 메시의 1호골을 어시스트한 인연도 있다. 당시 메시는 호나우지뉴의 등에 업혀 '어부바 세리머니'를 펼쳤다.

호나우지뉴는 2007-08시즌 이후 바르셀로나를 떠난다. 급속도로 노쇠해 티에리 앙리와 사무엘 에투에게 에이스 역할을 내주긴 했지만, 떠나기 전까지 호나우지뉴는 바르셀로나의 코너킥과 프리킥 대부분, 그리고 페널티킥을 도맡던 데드볼 키커였다.

그러던 2008년 2월 1일 국왕컵 8강 2차전 비야레알 전에서, 호나우지뉴는 후배 메시의 요청을 받아들여 페널티킥을 양보했다. 이날 아직 앳된 얼굴이 남아있던 메시는 왼발로 상대 골문 왼쪽 구석을 노려 찼지만, 비야레알 골키퍼의 침착한 수비에 가로막혔다.

메시가 유니폼 상의를 물어뜯으며 아쉬워할때, 누구보다도 먼저 다가온 것은 바로 호나우지뉴였다. 호나우지뉴는 메시를 탓하지 않고, 머리를 쓰다듬으며 격려했다. 마치 7년 뒤 메시가 네이마르에게 그랬던 것처럼. 

이 시즌 메시는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셀틱 전에서 다시 큰 부상을 입어 결장하게 되고, 바르셀로나는 국왕컵 탈락-리그 3위 등 최악의 시즌을 보냈다. 메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챔피언스리그 4강전에 복귀해 팀을 이끌었지만, 폴 스콜스의 중거리슛 한 방에 바르셀로나는 탈락하고 말았다. 


14609763752837.jpg


하지만 바로 다음 시즌,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부임한 바르셀로나는 세계 최강팀으로 떠오른다. 2008-09시즌 바르셀로나는 라리가와 챔피언스리그, 국왕컵을 휩쓸며 팀 역사상 첫 트레블을 달성했고, 메시는 리그 23골의 준수한 성적과 함께 챔피언스리그 득점왕까지 석권하며 '축구황제'의 시작을 알렸다. 그리고 메시는 2009-10시즌부터는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를 4회 연속 제패하며 전설을 써내려가게 된다.

네이마르가 메시-호날두 이후의 발롱도르에 가장 근접한 선수라는데는 축구 전문가들의 의견이 일치한다. 7년 전 그때와 다른 점은 그때의 호나우지뉴와 달리 아직 메시가 건재하다는 것이다. 우리는 지금 메시와 네이마르가 함께 만들어가는 또다른 바르셀로나 황금기의 시작을 보고 있는지도 모른다.


제목 날짜
축구선수의 명언 : 피를로   2018.09.21
'잘하자'와 '즐기자'의 차이   2018.09.09
축구선수의 명언 : 네스타   2018.09.03
축구선수의 명언 : 호나우도   2018.08.31
축구선수의 명언 : 요한 크루이프   2018.08.30
축구선수의 명언 : 박지성   2018.08.29
호날두 "너무 많은 헛다리...아버지 같은 퍼거슨 덕분에"   2018.08.23
강경한 세도르프, "돈 보고 중국 가는 선수, 대표팀에 안 뽑는다"   2018.08.23
[UEL현장인터뷰]'뇌진탕 극복 쐐기골' 황희찬 "본능적으로 달려갔다" (1)   2018.04.13
저스틴 클루이베르트, 넥스트 제네레이션 1위 등극! (영상)   2018.04.13
'리시브'하고 싶어…우승팀 떠나 꼴찌팀 간 배구 스타   2018.04.13
농구 전설 서장훈이 말하는 '냉정과 열정 사이'   2017.06.08
축구선수의 명언 : 디에고 마라도나 (1)   2017.03.22
넘어졌다 일어선 파라…감동의 10000m 우승 레이스   2017.03.01
호날두 "맨유에서 많은 걸 배웠다"   2017.01.07
산체스 심기 건드린 골 세레머니...거취까지 불투명   2017.01.07
축구선수의 명언 : 박지성   2016.12.21
메시의 PK 양보, 7년전 호나우지뉴 떠올렸을까   2016.12.20
축구선수의 명언 : 지네딘 지단   2016.12.19
‘빅리그 유혹에도 잘츠부르크 잔류’…황희찬 재계약 뒷얘기   2016.12.19

공연/훈련/광고 문의 : 02. 4611. 5906
오시는길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고척동 경인로 35길 103-5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