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ub Promotion

손흥민 오리에.jpg


골보다 빛난 세리머니였다.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를 달성한 순간 손흥민(토트넘)은 동료의 아픔을 먼저 생각했다. 손흥민의 잔잔한 동료애는 전 세계 축구팬에게 깊은 울림을 안겼다.

손흥민은 16일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펼쳐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27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팀의 3-1 승리에 힘을 보탰다. 손흥민은 지난 13일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데 이어 2경기 연속골로 자신의 시즌 18호 골(정규리그 11골·UEFA 챔피언스리그 5골·FA컵 2골)을 기록했다. 이 골로 손흥민은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공격포인트 (30개)를 달성했고, 정규리그 최다 공격포인트 21개까지 작성하는 의미 있는 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손흥민은 기록보다 애틋한 동료애를 먼저 보여줬다. 손흥민은 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았다. 이런 가운데 손흥민은 득점한 뒤 오른쪽 풀백 세르주 오리에와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오리에가 다가오자 손흥민은 하늘을 향해 기도한 뒤 오리에와 진한 포옹을 나눴다.

특별한 의미가 있는 장면이었다. 오리에는 지난 13일 동생 크리스토퍼 오리에가 프랑스 툴루즈의 한 술집 근처에서 총격을 맞고 사망하는 충격적인 비보를 접했다. 손흥민은 큰 슬픔 속에서도 경기에 나선 오리에를 따뜻하게 안아주며 위로한 것이다. 그동안 팀에서 오리에와 각별한 친분을 보여왔던 손흥민은 동료의 슬픔을 함께 나누며 연대의 정을 보였다.

전 세계 축구팬도 가슴 찡하게 바라봤다. 경기 후 이 장면을 캡처한 사진과 영상이 SNS에 크게 퍼지고 있다.

ID ‘Andew’를 쓴 트위터 이용자는 “두 말할 것도 없이 손흥민은 EPL에서 가장 친절한 선수”라고 썼다. “이런 손흥민을 어떻게 사랑하지 않을 수 있나”(solipsistic) “우리가 기다렸던 팀의 하나된 모습”(Aakash THFC) “우리는 손흥민의 이런 태도를 존경해야 한다”(Zak) 등 손흥민의 가슴 따뜻한 태도를 높이 평가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포기를 모르는 남자, 12년의 도전 끝에 콜롬비아 역사상 최초 올림픽 금메달을 딴 첫 번째 남자 선수   2020.10.23
"母 잃고 거리서 물 팔았다"는 아프리카 가장 비싼 선수, 나폴리 오시멘   2020.10.20
축구선수의 명언 : 올리버 칸   2020.08.04
“가슴 따뜻한 손흥민 존경” 오리에 위로 세리머니에 축구팬 찬사 쏟아져   2020.07.17
김연경 선수가 20억원의 연봉을 버리고, 3억 5천만원에 국내 복귀를 결심한 진짜 이유   2020.06.30
"욕심 너무 컸다" 강정호, KBO리그 복귀 결국 포기   2020.06.30
"맨시티 제주스, 끝없는 동기부여 통해 키워냈다" 소신 밝힌 파우메이라스   2019.08.17
리버풀 클롭 감독 인터뷰, 경기 전후가 이렇게 달랐다! 아놀드의 소름돋는 인터뷰는 보너스!   2019.05.08
싱어송라이터가 무대 위에서 신발을 벗고 노래한 이유   2019.03.28
갈라타사라이 U-14 주장, 구단에서도 칭찬한 매너 플레이   2019.03.27
지난 2년간 루카쿠가 티에리 앙리에게서 배운점 (자막, 해석 오류 선생님 수정)   2019.03.11
양세형이 생각하고 있는 노력이란   2019.03.08
축구선수의 명언 : 리오넬 메시   2019.01.07
축구선수의 명언 : 피를로   2018.09.21
'잘하자'와 '즐기자'의 차이   2018.09.09
축구선수의 명언 : 네스타   2018.09.03
축구선수의 명언 : 호나우도   2018.08.31
축구선수의 명언 : 요한 크루이프   2018.08.30
축구선수의 명언 : 박지성   2018.08.29
호날두 "너무 많은 헛다리...아버지 같은 퍼거슨 덕분에"   2018.08.23

공연/훈련/광고 문의 : 02. 4611. 5906
오시는길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고척동 경인로 35길 103-5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