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ub Promotion


http://news.jtbc.joins.com/html/714/NB11469714.html

[앵커]

여자 배구 우승팀의 간판 공격수가 스스로 꼴찌팀으로 옮겼습니다. 이달부터 도로공사 유니폼을 입게 된 박정아 선수입니다. 선수로서 더 큰 도전의 기회를 선택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IBK 기업은행이 한 점 뒤진 1세트, 박정아의 연속 득점이 승부를 뒤집습니다.

2세트에서도 연속 득점으로 승부를 가져온 박정아는 고비마다 스파이크를 꽂아 넣으며 3년 연속 우승을 이끌었습니다.

하지만 시즌이 끝나고 자유계약 선수가 되자 박정아는 꼴찌팀인 도로공사를 선택했습니다.

연봉은 2억 5000만 원으로 양 팀이 비슷했지만 선수로서 성장 가능성에 무게를 뒀습니다.

[박정아/도로공사 : (기업은행에선) 제가 너무 (김)희진 언니한테 기대는 점도 없지 않았고요.]

왼쪽 공격수 박정아는 리시브에 대한 애착이 컸습니다.

기업은행에서는 팀 전술 때문에 리시브를 거의 담당하지 않다 보니 지난해 리우올림픽에서는 리시브에서 잇단 실책을 저질러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때문에 득점과 리시브를 모두 잘하고 싶은 욕심이 이적의 원동력이 된 겁니다.

[박정아/도로공사 : (도로공사에서) 많이 가르쳐 준다고 하니까 열심히 배워서요. 저한테 많이들 서브할 테니까 이겨내려고 열심히 해야죠.]

24살 박정아의 당찬 도전에 도로공사는 이제 탈꼴찌를 넘어 상위권 도약을 노립니다.
제목 날짜
[UEL현장인터뷰]'뇌진탕 극복 쐐기골' 황희찬 "본능적으로 달려갔다" (1)   2018.04.13
저스틴 클루이베르트, 넥스트 제네레이션 1위 등극! (영상)   2018.04.13
'리시브'하고 싶어…우승팀 떠나 꼴찌팀 간 배구 스타   2018.04.13
농구 전설 서장훈이 말하는 '냉정과 열정 사이'   2017.06.08
축구선수의 명언 : 디에고 마라도나 (1)   2017.03.22
넘어졌다 일어선 파라…감동의 10000m 우승 레이스   2017.03.01
호날두 "맨유에서 많은 걸 배웠다"   2017.01.07
산체스 심기 건드린 골 세레머니...거취까지 불투명   2017.01.07
축구선수의 명언 : 박지성   2016.12.21
메시의 PK 양보, 7년전 호나우지뉴 떠올렸을까   2016.12.20
축구선수의 명언 : 지네딘 지단   2016.12.19
‘빅리그 유혹에도 잘츠부르크 잔류’…황희찬 재계약 뒷얘기   2016.12.19
마르시알, 등번호 논란 종식...“11번도 행복해”   2016.12.19

공연/훈련/광고 문의 : 02. 4611. 5906
오시는길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고척동 경인로 35길 103-5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