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ub Promotion


크리스탈처럼 맑은 목소리의 젊은 가수가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까다로운 심사위원을 감동시키고 생방송 준결승에 직행했다.

미국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칸 갓 탤런트’ 2017시즌에서 자작곡 ‘트라이(Try)’로 사이먼 코웰을 울린 맨디 하비(Mandy Harvey·29)가 그 주인공이다. 그녀의 음악이 깊은 감동을 주는 것은 그녀가 귀가 들리지 않는 청각장애인이기 때문이다.

하비는 18세때 신경질환으로 소리를 전혀 들을 수 없게 됐다. 대신 근육에 남은 기억과 감각에 의지해 노래를 부른다. 노래는 그녀가 포기했던 삶을 다시 희망하게 된 원동력이 됐다.

그녀는 “어느 날 아침 일어날 수 없었고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처음에는 사람들의 입모양을 보고 대화했기에 그렇게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주변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혼자만 알 수 없다는 사실에 소외감이 깊어졌고, “삶이 다시 예전처럼 될 수 없다는 걸 알았고 자포자기에 빠졌다”라고 그녀는 고백했다.

하비의 무대를 보면 그녀가 소리를 전혀 들을 수 없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 발로 악기의 진동을 느껴가며 완벽하게 리듬을 맞추기 때문이다. 그녀가 무대에서 신발을 벗는 이유이기도 하다.

음정은 음의 높낮이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비주얼 튜너’를 이용해 정확하게 잡아낼 수 있었다.

무대는 그녀에게 유대감을 회복해줬다. 드럼과 베이스의 진동을 무대를 통해 발로 느낌으로써,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혼자만 모르는 사람이 아닌, 악단의 일원이 될 수 있다.

하비는 또다른 자작곡 ‘디스 타임(This Time)’을 부른 뒤, 심사위원 타이라 뱅크스에게 이렇게 말했다.

“지상에 머무는 동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리 많지 않아요. 시간도 삶도 우리를 스쳐 지나간답니다. 저는 정말 그냥 포기하고 싶지 않아요.”

자신의 절실한 사연을 담은 노래 ‘트라이’로 심사위원과 청중을 사로잡은 맨디 하비. 그녀가 직접 쓴 가사는 우리 삶에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I don’t feel the way I used to
나는 예전처럼은 느낄 수 없어요
The sky is grey much more than it is blue
하늘은 푸르기보다 훨씬 회색이에요.
But I know one day I’ll get through
하지만 난 알아요. 언젠가 내가 이겨낼 것을,
And I’ll take my place again
그리고 내 자리를 다시 찾을 것을.

If I would try / If I will try
만약 내가 노력한다면 / 만약 내가 노력한다면

Oh, there is no one for me to blame
내가 탓할 사람은 아무도 없어요.
’cause I know the only thing in my way is me
내 길에는 내가 아는 유일한 건 나이니까요.
I don’t live the way I want to
난 내가 원하는 대로 살지 않아요.
That whole picture never came into view
전체 그림을 다 볼 수는 없거든요.
But I’m tired of getting used to the day
하지만 그런 날들에 익숙해지는 데 지쳤어요.
So I will try, so I will try
그래서 노력할 거예요. 난 노력하겠어요.

제목 날짜
싱어송라이터가 무대 위에서 신발을 벗고 노래한 이유   2019.03.28
갈라타사라이 U-14 주장, 구단에서도 칭찬한 매너 플레이   2019.03.27
지난 2년간 루카쿠가 티에리 앙리에게서 배운점 (자막, 해석 오류 선생님 수정)   2019.03.11
양세형이 생각하고 있는 노력이란   2019.03.08
축구선수의 명언 : 리오넬 메시   2019.01.07
축구선수의 명언 : 피를로   2018.09.21
'잘하자'와 '즐기자'의 차이   2018.09.09
축구선수의 명언 : 네스타   2018.09.03
축구선수의 명언 : 호나우도   2018.08.31
축구선수의 명언 : 요한 크루이프   2018.08.30
축구선수의 명언 : 박지성   2018.08.29
호날두 "너무 많은 헛다리...아버지 같은 퍼거슨 덕분에"   2018.08.23
강경한 세도르프, "돈 보고 중국 가는 선수, 대표팀에 안 뽑는다"   2018.08.23
[UEL현장인터뷰]'뇌진탕 극복 쐐기골' 황희찬 "본능적으로 달려갔다" (1)   2018.04.13
저스틴 클루이베르트, 넥스트 제네레이션 1위 등극! (영상)   2018.04.13
'리시브'하고 싶어…우승팀 떠나 꼴찌팀 간 배구 스타   2018.04.13
농구 전설 서장훈이 말하는 '냉정과 열정 사이'   2017.06.08
축구선수의 명언 : 디에고 마라도나 (1)   2017.03.22
넘어졌다 일어선 파라…감동의 10000m 우승 레이스   2017.03.01
호날두 "맨유에서 많은 걸 배웠다"   2017.01.07

공연/훈련/광고 문의 : 02. 4611. 5906
오시는길 : 서울특별시 구로구 고척동 경인로 35길 103-5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